UPDATED. 2020-08-04 12:15 (화)
초등학교 6학년 코로나19 확진, 등교 때 졸업사진까지 찍어 비상
상태바
초등학교 6학년 코로나19 확진, 등교 때 졸업사진까지 찍어 비상
  • 남기두 기자
  • 승인 2020.06.20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픽사베이
픽사베이

 

초등학교 6학년생이 코로나19로 확진됐다.

등교 때 졸업사진을 찍었던 것으로 알려져 비상이 걸렸다. 
 
20일 서울 성동구에 따르면 옥수초 6학년생인 12세 어린이(여·성동 49번)와 그 외할머니인 60대 여성(성동 48번)이 전날 오후 검사를 받아 이날 확진됐다. 어린이의 어머니는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이 나왔다.
 
성동 49번 어린이는 17일 오전 8시께 등교해 졸업사진을 촬영했다.

18일에는 자가격리로 등교하지 않았고 19일에 첫 증상이 나타났다.

외할머니인 성동 48번은 14일 오후 관악구 79번 환자(16일 확진) 등 4명과 식사했을 때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일행 중 3명이 확진됐으며 1명은 자가격리 중이다. 
 
성동 48번은 16일께 증상이 처음 나타났으며, 17일 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이에 따라 성동구는 옥수초에 지난 17일 등교한 6학년 학생 전원과 교직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중이다.

성동구는 20일 오전 11시 30분 옥수초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