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2:15 (화)
식약처, 어린이 기호식품 프랜차이즈 영양 표시 확대 추진
상태바
식약처, 어린이 기호식품 프랜차이즈 영양 표시 확대 추진
  • 남기두 기자
  • 승인 2020.06.19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식약처

 

앞으로 점포수 50개 이상의 대형 프랜차이즈 매장도 어린이 기호식품에 영양성분 및 알레르기 유발원료 표시를 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는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 및 판매 업소 중 점포수 50개 이상의 프랜차이즈 매장에서도 영양성분 및 알레르기 유발 원료 표시를 의무화하도록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을 19일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100개 이상의 점포를 지닌 대형 프랜차이즈는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 원료를 사용한 제품에 해당 성분을 표시해왔다. 소비자의 알권리 충족 및 건강한 식생활 관리를 위해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영양을 고루 갖춘 안전한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정보제공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