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18 12:44 (월)
[이슈] 코로나19 감염 주춤…신규확진 19명 중 9명 국내발생
상태바
[이슈] 코로나19 감염 주춤…신규확진 19명 중 9명 국내발생
  • 남기두 기자
  • 승인 2020.05.16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픽사베이
출처 : 픽사베이

 

1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9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

이 중 9명은 국내 발생, 10명은 해외유입 사례다. 국내 발생 사례가 한 자릿수로 떨어지면서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들을 중심으로 발생한 집단감염이 주춤하는 모양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9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1만1천37명명이다.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이후 신규 확진자 수가 10명대로 떨어진 건 지난 9일(18명) 이후 7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방대본 발표일을 기준으로 이달 7일까지 한 자릿수를 유지했지만, 8·9일 두 자릿수(12명·18명)로 늘었다. 10·11일에는 30명대(34명·35명)를 기록했고, 12·13·14·15일에는 20명대(27명·26명·29명·27명)를 유지했다.

신규 확진자 19명 중 9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사례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5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2명, 대구 1명, 충북 1명이 추가됐다.

나머지 10명은 해외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가 8명이고, 경기에서 2명이 확인되었다 

사망자는 전날 2명이 추가돼 총 262명이다.

평균 치명률은 2.37%이지만, 고령일수록 가파르게 높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30대, 40대, 50대 치명률은 모두 1% 미만이지만, 60대에선 2.79%, 70대에선 10.78%, 80세 이상에선 25.92%로 치솟는다.

성별 확진자는 여성이 6천493명(58.83%), 남성은 4천544명(41.17%)이다.

연령별로는 20대가 3천74명(27.85%)으로 가장 많고, 50대가 1천966명(17.81%)으로 그다음이다.

40대가 1천454명(13.17%), 60대 1천364명(12.36%), 30대 1천209명(10.95%) 순으로 뒤를 이었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30명 늘어 9천851명이 됐다. 치료 중인 확진자는 924명으로 13명 줄었다.

지금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74만645명이다. 이 중 71만1천265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만8천843명은 검사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께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하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퇴원 3주 만에 코로나19 재양성…방역당국 “감염 가능성 낮어”
  • 입대 앞두고 부산 클럽·술집 다녀간 대구 10대 확진자 ‘파장
  •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고려대, 코로나19 단백질 백신 후보물질 개발
  • 국경없는의사회, 세계 코로나19 대응 위해 지식공유 화상 컨퍼런스 개최
  • 식약처, LED 마스크 광고 무더기 시정
  • 세계 예방접종 주간: 감염병을 근절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