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2:15 (화)
중앙방역대책본부 "지금이 코로나19 최대한 누를 마지막 기회일 수도"
상태바
중앙방역대책본부 "지금이 코로나19 최대한 누를 마지막 기회일 수도"
  • 최하나 기자
  • 승인 2020.06.24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픽사베이
픽사베이

 

지난 23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바로 지금이 코로나19를 최대한 눌러놓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일지 모른다"며 방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정례브리핑에 나선 권 부본부장은 "앞으로 코로나19는 가을 이후가 될수록 유행에 더 유리한 조건을 갖게 될 것"이라면서 "거리두기를 확실하게 실천해야 하고, 생활방역을 정착시키면서 우리의 의료체계도 대응하고 정비해야 될 시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역당국도 일선 보건소 그리고 지방자치단체와 한마음, 한뜻으로 협력해서 앞으로 펼쳐질 코로나19의 장기전에 흔들림없이 임하겠다"고 다짐하였다. 

권 부본부장은 "최근 하루이틀 지역사회 환자 발생이 감소한 것처럼 보인다"며 "그러나 며칠간의 감소세 유지로는 부족하며 오히려 방심만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하였다. 

이어서 "코로나19 최장 잠복기인, 적어도 14일간은 수도권은 물론 전국적으로 계속해서 감소세가 유지되도록 우리 모두 방심하지 않고 실천하는 인내가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하였다. 

권 부본부장은 "세계적으로 볼 때 철저한 진단검사와 환자 찾기, 그리고 거리두기를 통한 전파차단 노력으로 많은 국가들에서 코로나19가 서서히 감소하고 있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반면에 일부 국가들에서는 일부 감소하다가도 거리두기나 사회적 봉쇄를 완화하면서 더 크게 증가하거나 다시 증가 추세로 돌아서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때문에 현 시점을 "이 순간이 감소 추세로 계속 가 억제에 성공할지, 아니면 또 다른 국가들처럼 다시 증가할지 중대한 기로에 서있는 엄중한 시기"라고 진단하면서 거리두기 실천과 방역수칙 준수 등 집단 감염을 감소세로 전환시키기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특히 "순간 방심하고 풀어지면 코로나19는 언제든지 다시 반등할 수 있고, 그렇게 반등하는 코로나19는 필연적으로 고위험군의 희생을 불러 일으킬 것"이라고 다시 한번 방심에 대한 경각심을 강조하였다. 

한편 이날 방대본은 최근 환자증가에 따른 병상확보와 치료 등 의료자원에 대해 설명하면서 전국적으로 위중하거나 중증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병상은 총 546병상이며, 22일 현재 117개의 병상이 입원 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등증환자와 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은 현재 총 3043병상이 가동 중으로, 이 중 2042개의 병상이 입원 가능한 상황이다.


아울러 무증상·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가 현재 4개소 운영되고 있으며, 24일 수도권에 1개소를 추가하고 향후 충청권 등에도 설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권 부본부장은 "요즘 본격적인 무더위로 온열질환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온열질환의 고위험군과 코로나19의 고위험군은 정확하게 겹친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65세 이상 어르신 그리고 만성질환자분들은 온열질환과 코로나19 모두에 취약한 만큼, 기온이 높아지는 낮 시간대의 외출은 최대한 자제하고 개인위생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