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18 12:44 (월)
박찬대, 최근 5년간 대학 성비위 123건…
상태바
박찬대, 최근 5년간 대학 성비위 123건…
  • 남기두 기자
  • 승인 2019.10.16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도별 2016년 16건, 2017년 37건, 2018년 47건, 2019년 7월 기준 23건 등 뚜렷한 증가세

 

최근 5년간 대학에서 성비위 사건이 끊임없이 일어나 논란이 일고 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대학교원의 성비위 징계현황’ 자료를 분석해 공개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4년제 대학 123개교 중 65개교에서 성비위 사건이 발생했다.

더욱이 해당 자료에는 서울권 주요 사립대학들을 비롯한 70개 대학이 회신을 하지 않아 실제 성비위 사건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비위에 따른 징계로 해임이나 파면의 중징계를 받은 건수는 65건이었다.

박찬대 의원은 “교수들을 대상으로 하는 성교육은 형식적인 상황”이라며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교수 대상 성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퇴원 3주 만에 코로나19 재양성…방역당국 “감염 가능성 낮어”
  • 입대 앞두고 부산 클럽·술집 다녀간 대구 10대 확진자 ‘파장
  •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고려대, 코로나19 단백질 백신 후보물질 개발
  • 국경없는의사회, 세계 코로나19 대응 위해 지식공유 화상 컨퍼런스 개최
  • 식약처, LED 마스크 광고 무더기 시정
  • 세계 예방접종 주간: 감염병을 근절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