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18 12:44 (월)
의료폐기물 관리제도, 개선 필요성 대두
상태바
의료폐기물 관리제도, 개선 필요성 대두
  • 남기두 기자
  • 승인 2019.10.16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계, 분류부터 처리까지 인력·재정 등 너무나 열악한 상황

급증하는 의료폐기물을 처리·관리하기 위해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의료계는 1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의료폐기물 관리제도 이대로 괜찮은가' 토론회에서 "종합병원의 의료폐기물 공동처리를 허용하면 법 개정 없이도 처리량을 늘릴 수 있다"며 정책의 개선을 주장했다.

엄중식 가천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최근 폐기물이 증가되고 소각시설은 정체되면서 이제는 종합병원에서도 부담을 느낄정도로 처리비용이 두배 세배 상승하고 있다”면서 “자체조사를 해보니 환자 한명당 하루에 처리비용이 3000원정도 발생하고 있는데 국내 환자수를 감안하면 천문학적인 비용이 매일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염익태 성균관대 교수 역시 "종합병원의 의료폐기물 공동처리를 허용하면 법 개정 없이도 처리량을 늘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대한의사협회 이세라 기획이사는 현실적으로 소각시설을 추가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의료기관이 멸균시설을 확보하기 위해 정부가 지원을 늘려 줄 것을 촉구했다

이 이사는 “오래된 제도 아래서 많은 규제들이 이어지면서 의료기관을 운영하기가 점차 힘들어지고 있다”면서 “안그래도 규제가 많아 수익을 내기 쉽지않은 상황에서 병원에서 자체해결 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퇴원 3주 만에 코로나19 재양성…방역당국 “감염 가능성 낮어”
  • 입대 앞두고 부산 클럽·술집 다녀간 대구 10대 확진자 ‘파장
  •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고려대, 코로나19 단백질 백신 후보물질 개발
  • 국경없는의사회, 세계 코로나19 대응 위해 지식공유 화상 컨퍼런스 개최
  • 식약처, LED 마스크 광고 무더기 시정
  • 세계 예방접종 주간: 감염병을 근절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