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18 12:44 (월)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확진자 총 133명으로 늘어
상태바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확진자 총 133명으로 늘어
  • 남기두 기자
  • 승인 2020.05.14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133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29명 증가한 1만 991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29명 중 해외유입이 3명, 지역발생이 26명이었다.

지역발생 26명 중 클럽 집단발생 관련 확진자 20명, 홍대모임 관련 4명, 확진자 접촉 1명, 경기 지역 사례 1명이다. 홍대 모임 관련 확진자 4명과 경기 지역 확진자 1명에 대해서는 감염경로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클럽 관련 확진자 20명은 클럽을 방문한 사람 5명, 확진자 접촉자 15명이다.

14일 오후 12시까지 추가로 2명이 확인돼 클럽 관련 총 누적 환자는 133명으로 확인되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73명, 경기 25명, 인천 18명, 충북 8명, 부산 4명, 충남1명, 전북 1명, 경남 1명, 강원 1명, 제주 1명 등이다.

\충북 8명 중 7명은 국방부 격리시설 관련 발생 사례다.

감염경로별로는 클럽 방문 82명, 가족, 지인, 동료 등 접촉자 51명이었다.

18세 이하 13명, 19∼29세 83명, 30대 23명, 40대 7명, 50대 4명, 60세 이상 3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자 112명, 여자 21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월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서울 이태원 소재 클럽·주점 등을 방문한 사람은 외출을 자제하고 자택에 머무르면서 관할 보건소나 1339에 문의해 증상에 관계없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했다.


특히 교육 시설, 종교 시설, 실내 체육 시설 등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시설에 종사하는 사람은 감염 확산 위험이 매우 높으므로 꼭 신고하고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강조했다.

불필요한 사생활 침해를 방지하기 위해 익명검사를 전국으로 확대해 시행했고 '반복 대량 노출' 장소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일괄 공개하고 각 지자체는 이와 관련해서는 확진자별 동선 공개시 포함하지 않도록 확진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방안을 보완했다.

기존에도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하지 않도록 하고 있으나, 확진자 개인의 성별·연령 등이 공개되고 있어 이동경로 공개에 필수적이지 않은 정보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보완해서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퇴원 3주 만에 코로나19 재양성…방역당국 “감염 가능성 낮어”
  • 입대 앞두고 부산 클럽·술집 다녀간 대구 10대 확진자 ‘파장
  •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고려대, 코로나19 단백질 백신 후보물질 개발
  • 국경없는의사회, 세계 코로나19 대응 위해 지식공유 화상 컨퍼런스 개최
  • 식약처, LED 마스크 광고 무더기 시정
  • 세계 예방접종 주간: 감염병을 근절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