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18 12:44 (월)
코로나19 신규확진 26명… 국내발생 22명
상태바
코로나19 신규확진 26명… 국내발생 22명
  • 남기두 기자
  • 승인 2020.05.13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6명 증가한 것으로 13일 집계되었다. 

이 중 22명은 국내 발생 사례로,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들을 중심으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가 진행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26명 증가했다고 말했다. 

국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1만962명이다.

초발환자 중 한 명으로 추정되는 경기 용인 66번 환자가 지난 6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8·9일 두 자릿수(12명·18명)로 올랐고, 10·11일에는 30명대(34명·35명)를 기록했다.

12일엔 27명이었다.

신규 확진자 26명 중 22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사례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2명으로 가장 많고, 부산 3명, 대구·인천 각각 2명, 경기·전북·경남 각각 1명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4명은 해외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이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1명이 발견됐고, 나머지는 격리 중 대구·울산·경기 등 지역사회에서 1명씩 확인됐다.

사망자는 전날 1명이 늘어 총 259명이 됐다.

평균 치명률은 2.36%이지만 고령일수록 가파르게 높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30대, 40대, 50대 치명률은 모두 1% 미만이다. 반면 60대에선 2.72%, 70대에선 10.81%, 80세 이상에선 25.51%로 치솟는다.

성별 확진자는 여성이 6천463명(58.96%), 남성은 4천499명(41.04%)이다.

연령별로는 20대가 3천42명(27.75%)으로 가장 많고, 50대가 1천964명(17.92%)으로 그다음이다.

40대가 1천450명(13.23%), 60대 1천359명(12.40%), 30대 1천199명(10.94%) 순으로 뒤를 이었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25명 늘어 9천695명이 됐다. 치료 중인 확진자는 1천8명으로 변동 없다.

전날 1만5천30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면서 지금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69만5천920명으로 늘었다.

이 중 66만5천379명이 '음성'으로 확인됐고, 1만9천579명은 검사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께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퇴원 3주 만에 코로나19 재양성…방역당국 “감염 가능성 낮어”
  • 입대 앞두고 부산 클럽·술집 다녀간 대구 10대 확진자 ‘파장
  •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고려대, 코로나19 단백질 백신 후보물질 개발
  • 국경없는의사회, 세계 코로나19 대응 위해 지식공유 화상 컨퍼런스 개최
  • 식약처, LED 마스크 광고 무더기 시정
  • 세계 예방접종 주간: 감염병을 근절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